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한서희 해명, 19세 때 방탄소년단 뷔 클럽서 봤다? “모르는 사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돌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과거 방탄소년단 뷔(김태형)를 클럽에서 봤다는 일화를 개인 방송에서 공개해 논란이 되고 있다. 해당 시점이 미성년자인 19세였기 때문.

한서희는 최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방탄소년단을 좋아하냐는 한 네티즌의 질문에 “여러분 제 나이가 몇인데 엑소랑 방탄소년단을 좋아하겠습니까”라고 답했다. 이어 “나 열아홉살 때 방탄소년단 뷔랑 클럽 갔었다”며 “난 뷔 모른다. 당시 친한 친구였던 모델 김기범이 뷔를 데려왔다”고 밝혔다.

그는 “걔네 세계적인 스타지. 부럽지?”라며 “절대 내가 부르지 않았다. 내가 테이블 잡았는데 뷔가 온 거다”고 강조했다.

또한 “있는 사실을 말하는 건데 클럽에서 봤을 뿐 전혀 아무것도 없었다”며 “내 입장에선 온 사람을 가라고 할 수도 없고 어쩔 수 없었다. 친구의 친구였다”라며 아무 사이도 아님을 강조했다.

일부 네티즌이 “그럼 뷔가 미성년자 때 클럽에 간 것이냐”는 질문을 하자 한서희는 “나는 미성년자 때 클럽 많이 갔지만 걔는 모르겠다”며 직접적으로 답변을 피했다. 한서희와 뷔는 1995년생 동갑내기다.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한서희는 14일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뷔를 우연히 본 것이 전부인데 마치 어울려 논 것처럼 이야기가 퍼지고 있다”면서 “19세 때 봤다고 한 것도 사실과 다르다. 기억이 잘못된 것 같다”고 바로잡았다. 이어 “괜한 논란을 일으켜서 당사자를 포함한 주변인들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한서희는 또한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 것도 아닌걸로 엄청 신났네? 한서희와는 아예 모르는 사이다. 성인 때 지나가다 봄. 말도 안 섞음. 아예 모르는 사이다. 한서희는 당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댓글에 그 남자그룹 관련하여 질문이 넘쳐나자 그냥 별일 아닌듯이 그냥 말한 거였다”고 해명 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한서희는 지난 2017년 6월 16일 마약류 관리에 의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과 추징금 87만 원, 보호관찰, 120시간 약물 치료 강의 명령을 선고받았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안희정 사건에 “성관계 후 와인바 갔다

판사 출신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혐의에 대해 1심 재판부가 무죄를 선고한 것과 관련해 “위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