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제이미 폭스 측 “성폭행 없었다...터무니없는 이야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제이미 폭스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할리우드 배우 제이미 폭스가 혐의를 부인했다.

14일(현지시간) 할리우드 배우 제이미 폭스(52·Jamie Foxx)가 앞서 불거진 성폭행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제이미 폭스 측 변호사는 성명서를 통해 “폭스가 자신의 성기로 때렸다는 여성 주장은 엄밀히 말해 성폭행이 아니다. 터무니없는 이야기”라고 반박했다.

이어 “성폭행은 성적 행위가 있어야 적용된다. 여성 주장이 사실일지라도, 성폭행으로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미국 연예매체 페이지 식스 측은 “지난 2002년 제이미 폭스가 성기로 자신의 얼굴을 때렸다고 주장한 여성이 폭행 혐의로 그를 고소했다”고 전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이 여성은 제이미 폭스가 성행위를 강요, 이를 거부하자 자신의 얼굴을 때렸다고 주장했다.

한편 제이미 폭스는 1992년 영화 ‘토이즈’로 데뷔, 영화 ‘콜래트럴’, ‘레이’, ‘스텔스’, ‘드림걸즈’, ‘솔로이스트’, ‘모범시민’, ‘듀데이트’, ‘슬립리스: 크리미널 나이트’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사진=영화 ‘슬립리스: 크리미널 나이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안희정 1심 무죄, 판단 근거 된 ‘7월 러시아 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비서 성폭력 혐의’에 대해 1심 재판부가 무죄 판결을 내린 데에는 고소인 김지은씨 진술과 주장이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