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아침마당’ 윤문식 “폐암 7개월 시한부 판정...마약성 진통제 먹고 공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윤문식
‘아침마당’ 배우 윤문식이 7개월 시한부 폐암 판정을 받은 사실을 고백했다.

6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 공감토크-사노라면 코너에는 배우 윤문식이 출연해 폐암 투병 사실을 밝혔다.

윤문식은 이날 “나는 죽었다 살았다. 지난해 9월부터 11월까지 4개월 동안 희로애락 극치까지 다 가봤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우연히 병원에 갔는데 의사 선생님이 폐암이라고 하더라. 내가 의사가 아니라 잘 모르는데, 폐암이 암 중에 제일 잘 죽는 거라는 것만 알았다. 당시 제가 폐암 3기였다”고 전했다.

이어 “작년 10월에 지방 공연이 있었다. ‘약속을 지키고 죽자’ 싶었다. 다른 병원에 가서 다시 검사를 했더니, 폐암 1기라면서 아무것도 안 하면 7개월은 산다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수술을 할 테니깐 한 달만 연기해 달라고 하니깐 안 된다고 했다. 내가 이 공연을 안 하면 안되니깐 그거하고 나서 (수술을) 하자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윤문식은 “제천서 5일간 공연을 끝내고 수술을 했다”며 “퇴원하고 나서 일주일 뒤, 공연이 있다는 걸 잊고 있었다. ‘일단 하자’ 하는 생각에 마약성 진통제를 먹으며 공연을 했다. 수술한 지 20일 만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간신히 끝낸 뒤 커튼콜이 올라가는데 희로애락을 다 겪으니 모든 일이 아무것도 아니더라”라고 덧붙였다.

투병 중에도 자신과 약속을 놓지 않았던 윤문식은 “한가지 진리를 깨달았다. 세상은 겁날 것 없고, 자기 하고 싶은 대로 하면 된다”면서 “지금은 건강하다”고 전했다.

사진=KBS1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결승전 난입해 크로아티아 공격 끊은 여성 정체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크로아티아 간 결승전에서 경기장에 난입한 현지 페미니즘 록그룹 소속 회원 4명이 경찰서로 연행됐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