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랜선라이프’ 대도서관 수입 공개 “지난해 17억”, 밴쯔 “10억 벌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랜선라이프’에 출연한 1인 크리에이터들이 수입이 공개됐다.

6일 오후 첫 방송된 JTBC 예능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이하 ’랜선라이프‘)’에서는 방송인 김숙, 이영자, 그룹 뉴이스트W 종현이 출연해 크리에이터 4인방 대도서관, 윰댕, 밴쯔, 씬님의 일상 모습을 살펴봤다.

인기 크리에이터인 대도서관 윰댕, 밴쯔, 씬님 출연에 MC 이영자와 김숙은 네 사람 수입을 궁금해했다.

이에 밴쯔는 “지난해 연 매출이 10억 원이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뷰티 크리에이터 씬님 역시 “나도 비슷하다. 12억 원”이라고 고백했다.

부부 크리에이터 대도서관, 윰댕도 수입을 공개했다.

평소 어마어마한 수입을 벌어들이는 것으로 알려진 대도서관은 “지난해에는 17억 원을 벌었다”고 전했다. 이어 “이것도 1, 2월이 정산이 안 돼 차감한 금액”이라며 “그런데 회사에 소속돼 있어 번 만큼 가지지는 못한다”고 설명했다. 대도서관 아내인 윰댕은 “4~5억 원 수준”이라고 털어놨다.

‘억’ 소리 나는 이들 수입에 김숙은 입을 다물지 못하며 놀라워했다.

한편 1인 크리에이터들의 삶을 관찰하고, 그들의 카메라 뒷모습을 파헤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랜선라이프’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사진=JT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노회찬 남긴 4장의 유서보니…“부끄러운 판단이

4통의 자필유서…2통은 가족, 2통은 드루킹 관련“가족들에게 미안…정상 후원절차 밟았어야”끝내지 못한 모두발언서 반올림·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