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패리스 힐튼, 화려한 비키니 사진 공개...‘비현실적 마네킹 몸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패리스 힐튼
미국 힐튼가 상속녀이자 배우 패리스 힐튼이 완벽 비키니 몸매를 뽐냈다.

7일(한국시간) 패리스 힐튼(38)이 SNS를 통해 휴양지에서 근황을 전했다.

힐튼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셔널 비키니 데이”라는 문구와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 패리스 힐튼
공개된 사진에는 휴양지를 배경으로 비키니를 입은 패리스 힐튼 모습이 담겼다. 군살 없이 탄탄한 몸매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패셔니스타다운 화려한 비키니도 눈길을 끈다.

힐튼이 언급한 ‘내셔널 비키니 데이’란 매년 7월 5일 셀러브리티들이 비키니를 입고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며 즐기는 기념일이다.

1946년 프랑스 디자이너 루이 레아드가 파리에서 열린 패션쇼에서 처음 시작, 당시 노출이 과하다는 이유로 주변의 따가운 시선을 받았던 비키니를 자유롭고 당당하게 즐기자는 취지에서 생긴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패리스 힐튼은 현재 4세 연하 배우 크리스 질카와 공개 열애 중으로, 결혼을 앞두고 있다.

사진=패리스 힐튼 인스타그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노회찬 남긴 4장의 유서보니…“부끄러운 판단이

4통의 자필유서…2통은 가족, 2통은 드루킹 관련“가족들에게 미안…정상 후원절차 밟았어야”끝내지 못한 모두발언서 반올림·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