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불후의 명곡’ 민영기X지우진 우승, ‘말하는 대로’ 열창...감동 무대 선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후의 명곡’ 뮤지컬 배우 민영기와 매니저 지우진이 감동의 무대를 펼치고 우승을 거머쥐었다.

7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는 가수와 매니저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첫 순서는 임팩트 제업과 매니저 김경문의 공연이었다. 두 사람은 이문세 곡 ‘붉은 노을’을 열창하며 흥겨운 무대를 펼쳤다.

이어진 공연에서 방송인 조영구는 매니저 이대로와 조용필의 ‘모나리자’를 선곡했다.

이대로는 트로트 가수 출신다운 가창력으로 무대 위에서 크게 활약했다. 특히 팝핀현준까지 등장해 무대는 더욱 풍성해졌다.

킬라그램과 매니저 조윤철은 무한궤도의 ‘그대에게’로 뜨거운 무대를 만들었다.

응원단장 출신인 매니저는 후배들과 함께 한바탕 축제를 벌였다.

유성은과 매니저 최동열은 가수 백지영, 길구봉구, 마이틴 등이 합세한 공연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들이 선사한 김태우의 ‘사랑비’ 무대는 관객들 마음을 단박에 움직였다.

이어 뮤지컬 배우 민영기와 그의 매니저 지우진은 유재석과 이적이 부른 ‘말하는 대로’를 선곡해 감동 무대를 선사했다. 민영기는 가수를 꿈꾸는 매니저를 응원하며, 눈물의 무대를 만들었다.

마지막은 가수 박기영과 매니저 이윤 무대였다. 두 사람은 서울 패밀리 곡 ‘이제는’을 부르며 뛰어난 가창을 뽐냈다.

한편 이날 ‘불후의 명곡’은 민영기와 지우진 우승으로 마무리됐다.

사진=KBS2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은, 손가락 하트 사진 찍었다…남쪽 사람

“(손가락 하트를) 어떻게 하는 겁니까? 나는 모양이 안 나옵니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국에서 특히 유행하는 ‘손가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