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목격자’ 곽시양 “하루에 5000칼로리 이상 먹으며 13kg 찌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곽시양이 ‘목격자’를 위해 13kg을 찌웠다고 밝혀 화제다.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목격자’(조규장 감독)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이성민, 김상호, 진경, 곽시양이 참석했다.

‘목격자’는 아파트 한복판에서 벌어진 살인을 목격한 순간, 범인의 다음 타깃이 돼버린 목격자와 범인 사이의 추격을 그린 영화.

자신의 살인을 목격한 상훈(이성민)을 끝까지 쫓는 살인자 태호를 연기한 곽시양은 “아파트가 굉장히 크지 않나. 그 가운데 살인자인 태호가 작게 느껴지면 안 될 것 같았다. 하루에 5000칼로리 이상 먹으며 13kg 정도 찌웠다”라고 밝혔다.

이성민은 “곽시양이 정말 잘 먹더라. 내가 현장에서 끓여준 짜장라면을 정말 처절하게 먹었다”고 회상해 웃음을 자아냈다.

곽시양은 이날 액션 연기에 대해 “나보다 액션을 잘하는 분인 이성민 선배님이었다. 유연하고 순발력 좋고, 오히려 액션 할 때 선배님께 많이 배웠다”고 밝히기도 했다.

‘목격자’는 8월 15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뉴스1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하락 ‘이영자 현상’이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하락한 것과 관련, ‘이영자 현상’이라는 분석을 내놨다.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