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살림하는 남자들2’ 류필립 장모 “말도 하기 싫네” 무슨 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살림하는 남자들2’ 류필립과 장모 사이에 심상치 않은 기류가 흘렀다.

11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류필립과 미나가 장모와 함께 오이김치를 담그며 바쁜 하루를 보내는 모습이 그려진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 류필립의 장모는 굳은 표정으로 류필립을 가만히 쳐다보고, 평소와 다른 장모의 모습에 류필립은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음식이 차려진 식탁에 앉아 매서운 눈빛을 보내는 장모와 아내를 보며 어쩔 줄 몰라 하는 류필립과 동서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으며 그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아침 일찍 류필립은 미나, 장모와 함께 오이를 사기 위해 농장으로 향했다. 가는 차 안에서 류필립은 장모의 오이김치를 먹을 때마다 행복하다며 이번에는 많이 만들어서 오랫동안 쟁여놓고 먹고 싶다고 말했다.

류필립은 자신만만하게 오이 500개에 도전했지만 농장에서 오이를 따면서 엄청난 양임을 실감하게 됐고, 집에 도착해 오이를 나르면서부터 걱정이 밀려오기 시작했다. 이에 동서까지 불러 도움을 요청, 장모의 지휘아래 본격적으로 오이김치 담그기에 돌입했다.

밤 늦도록 일은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았고, 누구랄 것도 없이 곳곳에서 신음 소리가 터져 나왔다. 그럼에도 모두의 노력으로 작업이 순조롭게 이루어지는 듯 했지만 일이 마무리되기 전 장모의 분노를 유발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장모는 사위들에게 “말도 하기 싫네”라며 역정을 냈고, 류필립과 동서는 아무 말도 못하고 서로 눈치만 봤다는 후문이다.

오이김치를 담던 중 무슨 일이 있었기에 그 동안 사위 류필립을 끔찍이 아끼던 장모가 잔뜩 화가 난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류필립이 자신만만하게 도전한 오이김치 500개 담그기가 가져온 후폭풍이 공개될 ‘살림하는 남자들2’는 11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KBS2 ‘살림하는 남자들2’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딸 낳지 마” 아내 배 가른 남편…태아는 아들

인도에서 한 40대 남성이 아들을 낳을 것을 강요하다가 임신 4개월째인 아내의 배를 가르는 만행을 저질렀다.21일(현지시간) 로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