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라디오스타’ 김영권 “독일전 골, 이게 웬 떡이냐 싶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디오스타’ 김영권이 독일전 득점 당시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2018 러시아월드컵 국가대표 조현우, 김영권, 이용, 이승우가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MC 윤종신은 “김영권 선수가 독일전에서 골을 넣었을 때 통합 시청률이 54.1%였다. 국민 절반 이상이 봤다는 말”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 예선 당시, 김영권은 독일을 상대로 추가 시간에 선제골을 넣었다.

MC 윤종신은 “스스로 월드컵 통산 가장 의미있는 골이라고 자평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김영권은 “일단 제가 너무 힘든 시기가 있었다. 스웨덴전 하루 전날까지도 욕을 먹고 있었다. 그런데 스웨덴전 끝나고 조금씩 좋게 봐주시더라. 독일전이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을 하고 열심히 뛰었는데 좋은 기회가 왔다”며 자신의 골에 대한 의미를 설명했다.

MC들은 이어 “김영권 선수가 골을 넣는 장면을 보는데, 자신에게까지 공이 올 거라고 생각을 못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김영권은 “그렇다. 앞에서 우당탕탕 하고 있어서 ‘쟤네 뭐하지’ 하고 있었다. 그 순간 눈앞에 공이 보이기 시작했다. 이게 웬 떡이지 하면서도 한 번에 차야할지, 잡아놓고 차야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 하지만 일단 침착하자고 생각했고, 노이어 선수 발을 맞고 들어갔다”고 말했다.

당시 김영권의 골에 대해 부심은 오프사이드일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이후 VAR 판독을 통해 득점으로 인정됐다.

이에 대해 김영권은 “저는 당연히 오프사이드가 아닌 줄 알고 세리머니를 하면서 부심 쪽으로 갔는데 (오프사이드) 깃발을 들고 있더라. 이대로 때려도 되나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오프사이드 위치인 건 확실했지만, 상대선수 발을 맞고 들어갔다”고 덧붙였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노회찬 남긴 4장의 유서보니…“부끄러운 판단이

4통의 자필유서…2통은 가족, 2통은 드루킹 관련“가족들에게 미안…정상 후원절차 밟았어야”끝내지 못한 모두발언서 반올림·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