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조재현 추가폭로, 일반인 피해자까지 “팬이라고 했다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에 대한 추가폭로가 나왔다.

7일 방송된 MBC ‘PD수첩’은 지난 3월 방송된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의 후속편인 ‘거장의 민낯, 그 후’를 통해 김기덕 감독과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 추가 제보와 피해자들의 2차 피해 사례를 공개했다.

연예기획사 직원이었다는 일반인 H씨는 10년 전 드라마 쫑파티라고 해서 참석했다가 그 곳에서 처음 만난 조재현에게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H씨는 “조재현씨와 인사를 나눌 때 ‘반갑습니다. 팬이에요’ 등의 일상적인 대화만 잠깐 나눴다. 이후 그 자리가 너무 불편해 20여분 정도 지나 핸드폰을 가지고 화장실로 향했다. 그 때 순식간에 조재현이 따라 들어왔다”고 당시 조재현이 성폭행을 시도했음을 폭로했다.

H씨에 따르면 조재현은 화장실을 가는 피해자 H를 따라가서 강제로 키스를 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여자화장실 둘째 칸에 들어갔는데 조재현 씨가 따라 들어와서 강제로 키스를 했다”면서 “내가 팬이라고 해서 이러나 싶어서 ‘저 그런 사람 아니다. 이러지 말라’고 했더니 ‘조용히 해’, ‘다쳐’라고 했다. 이 사람이 마음 먹고 힘을 쓰거나 하면 내가 정말 다치는 거구나, 다치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당시 감정을 생생히 떠올렸다.

H씨는 “그 분은 이미 바지를 벗은 게 느껴졌다. 떨어지면 키스를 하고 옷을 벗기려고 하는 것이 심할 것 같았다. 가슴을 만지고 그런 것 보다 더 큰 일을 막아야겠다는 생각만 안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한동안 문을 다 잠그지 않으면 화장실을 가지 못했다. 방광염을 1년 넘게 달고 살았다. 그 공간이 너무 무서웠다. 누군가 강압적으로 나를 밀고 들어갔을 때 내가 무책임하게 당할 수밖에 없는 공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은, 손가락 하트 사진 찍었다…남쪽 사람

“(손가락 하트를) 어떻게 하는 겁니까? 나는 모양이 안 나옵니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국에서 특히 유행하는 ‘손가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