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노현희 근황 “성형 결심한 이유? 천박한 역할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노현희(45)가 트로트가수로 변신한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6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는 90년대 스타 노현희가 출연했다.

이날 노현희는 성형을 결심하게 된 계기에 대해 “순수한 이미지의 배우가 많았던 시기다. 후배가 나에게 왜 천박한 역할만 하냐고 하더라. 상처였다”면서 “그런 게 계기였다. 그러면서 이미지 변신을 꿈꿨다”고 밝혔다.

이어 방송에서 사라진 이유에 대해 “갑자기 사라진 건 아니다. 방송을 하면서 욕먹는 게 두려웠던 건 사실이다. 사진 한 장으로 악성 댓글에 상처를 입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후 노현희는 연극과 뮤지컬 무대에서 활동했으며 현재 트로트 가수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 7월 ‘탱고夜’를 발매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지은 “죽어야 미투가 인정된다면…수없이 생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전 충남지사 정무비서 김지은씨가 1심 재판에서 안 전 지사에게 무죄가 선고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