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SSEN이슈] 의료사고 後, 상처는 사라지고 한예슬만 남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한예슬
배우 한예슬이 의료 사고 이후 약 4개월 만에 공식 석상에 섰다. 밝고 당당한 그 모습 그대로였다.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한 매장에서 열린 코스메틱 브랜드 오픈식에 배우 한예슬이 참석했다.

오랜만에 공식적인 자리에 나타난 만큼 팬들 반가움은 컸다. 특히나 사고 이후 걱정이 컸던 팬들은 이날 한예슬 모습에 가슴을 쓸어내렸다.

한예슬은 지난 4월 지방종 제거 수술 과정에서 의료 사고를 당했다. 그 이후 한 번도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주로 SNS를 통해서만 근황을 전했다.
한예슬은 이날 누드톤 이너에 올블랙 원피스를 입고 등장했다. 긴 머리를 휘날리고 행사장에 들어서는 한예슬은 여전히 예쁘고, 발랄했다. 언제 그랬냐는 듯 미소를 되찾은 모습이 팬들을 안심하게 했다.

한예슬은 의료 사고 이후 오랜 시간 치료에 매진했다. 그간 마음고생이 심했을 터이지만, 그는 힘든 시간을 잘 극복한 듯하다.

크게 생겼던 상처가 자리를 잃고 그 흔적을 감추듯, 그동안의 마음 앓이를 털어버리고 다시 팬들 앞에 당당히 선 그의 앞으로 행보에 기대가 모인다.

사진=뉴스1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기소’되고도 ‘미소’ 지은 이재명, 표정 관

친형 강제입원 등 숱한 의혹을 받아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피고인 신분으로 재판을 받게 된 것에 대해 예상했던 결론이라며 담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