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케이트 업튼, 내 치료사였다“ 저스틴 벌렌더 ‘무한 애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메이저리그 투수 저스틴 벌렌더(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아내 케이트 업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저스틴 벌렌더는 9일(현지시간)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케이트 업튼 덕분에 오늘의 내가 있다”고 감사를 전했다.

저스틴 벌렌더는 2011년 24승5패, 평균자책 2.40을 기록했고 삼진 250개를 잡으며 투수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리그 MVP를 거머쥐었다.

그러나 2013년과 2014년 시즌 이후의 부상으로 인해 신체적 고통이 계속됐다. 야구 경력이 끝날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나는 우울했고 화가 나서 내 자신을 숨기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극심한 고통에 시달릴 무렵, 케이트 업튼의 조언이 힘이 됐다. 케이트 업튼은 경쟁이 치열한 세계 여자 모델 업계에서 힘든 상황을 헤쳐 나가고 있었다. 저스틴 벌렌더는 그녀와 대화를 하며 용기를 얻었다.

그는 “케이트 업튼은 기본적으로 치료사였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저스틴 벌렌더와 케이트 업튼은 지난해 11월 이탈리아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가 됐다. 지난 7월 임신 사실을 알렸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걸어 들어와 죽어 나가는 곳”…요양병원 잔혹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15일 방송을 통해 요양병원에서 벌어진 환자 폭행 사건에 대해 추적한다.명문대를 졸업하고 교단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