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상류사회’ 수애 “이진욱과 베드신 꼭 필요한 장면..편하게 촬영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상류사회’ 수애
더팩트


영화 ‘상류사회’에 출연한 배우 수애가 극중 배우 이진욱과의 베드신을 언급해 화제다.

수애는 영화 개봉을 앞두고 매체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22일 공개된 인터뷰에서 수애는 이진욱과의 수위 높은 베드신에 대해 “수연의 노출신은 저도 꼭 필요한 장면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출신이 현장에서 논의되면 배우가 위축될 수 있는데 감독님이 촬영 전 그 장면에 관한 이야기를 마무리해줘 편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배우 이진욱은 수애가 극중에서 결혼 전 만나던 애인 ‘지호’로 특별출연해 수애와 베드신 연기를 펼쳤다.

한편 수애는 ‘상류사회’에서 야망으로 얼룩진 미술관 부관장 ‘수연’ 역을 맡아 박해일과 부부로 호흡을 맞췄다.

상류층이 되고 싶은 부부의 얼룩진 욕망을 담은 변혁 감독의 신작 ‘상류사회’는 오는 29일 개봉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너흰 사람이 아니야”…용균씨 어머니의 절규

숨진 김용균씨 어머니 눈물의 절규 “文대통령, 우리 부모라도 만나 달라” 시민대책위, 서부발전에 재사과 요구 “너희는 사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