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김부선 신변 보호 요청 “이재명 무서워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부선 페이스북
이재명 경기지사 스캔들 의혹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이 경찰에 신변 보호 요청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22일 김부선이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기 성남 분당경찰서에 출석했다가 30분 만에 진술을 거부하고 귀가한 가운데 SNS를 통해 심경을 밝혔다.

김부선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악마 기자를 봤다. 들어갈 때 답변했고, 나올 때 수차례 같은 질의를 묻고 답하고, 결국 인신공격까지. 수모를 당했다”며 이날 겪은 일을 털어놨다.
이어 “기자가 아니고 타락한 정치 기자 같았다. 마치 나를 범죄자로 특정하고 취조하는 일제시대 순사 같았다”고 덧붙였다.

김부선은 또 “주진우 이재명, 국민 속인 대가 곧 겪게 될 것. 물론 각오하셨겠지만”이라는 내용의 글을 한 차례 더 올리기도 했다.

이에 한 네티즌이 택시 기사인데 어디든 모셔다드리겠다며 돕고 싶다는 의사를 표하자, 김부선은 “싫습니다. 이재명 무서워서 신변 보호 요청할 겁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답글을 달았다.

다음 날인 오늘(23일) 오전 김부선은 또다시 페이스북에 “실컷 웃어라. 실컷 울 날이 올 것이니”라는 말과 함께 이재명 지사 사진을 프로필 사진으로 변경하며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한편 22일 오후 경찰 조사에 임했던 김부선은 30분 만에 진술을 거부한 채 경찰서를 빠져나왔다. 그는 “이 지사를 법정에 세우기 위한 결정적 증거를 제출했다. 많은 변호사가 무료로 도와준다고 해서 9월 10일을 넘기지 않고 변호사 입회하에 고소장을 만들어서 다시 출두하겠다”고 밝혔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혜경씨는 수사 착수 직후 왜 폰을 교체했나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로 지목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씨가 경찰의 수사 착수 직후 휴대전화를 교체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