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벤 애플렉, 또 알코올 중독 치료 “제니퍼 가너, 굉장한 스트레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벤 애플렉
영화 스틸컷
배우 벤 애플렉이 세 번째 알코올 중독 치료를 받기 위해 치료시설에 입소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23일 미국 연예매체 피플에 따르면 벤 애플렉은 전처 제니퍼 가너와 함께 22일 치료시설에 들어갔다. 지난 3월 페이스북을 통해 알코올 치료를 마쳤다고 알리고, 8월 15일 생일파티 당시에도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주던 벤 애플렉이 다시 치료시설에 입소하면서 팬들은 큰 충격을 받았다. 벤 애플렉의 입소는 지난 2001년 처음 알코올 중독 치료를 받은 이후 이번이 세 번째다.

벤 에플랙의 치료 소식에 제니퍼 가너 측 관계자는 “제니퍼 가너는 아이들이 학교로 돌아가기 전에 함께 시간을 보내고 싶어 했다. 그런데 벤 애플렉이 치료 시설에 입소하면서 계획이 틀어졌다”며 “제니퍼 가너가 지금 굉장히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벤 애플렉과 제니퍼 가너는 2015년 결혼 10년 만에 합의 이혼했지만, 아이들의 양육 문제로 연락을 이어왔다. 해외 매체 보도에 따르면 벤 애플랙은 치료시설에 입소할 당시 제니퍼 가너에게 연락해 자기를 데려가 달라고 부탁했다.

제니퍼 가너는 벤 애플렉의 상태에 대해 “직접 개입해야 할 정도”라며 “위기 상황”이라고 표현했다.

한편 벤 애플렉은 영화 ‘저스티스 리그’의 배트맨 역 등으로 잘 알려진 배우겸 각본가 겸 감독이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 PC방 살인’ 김성수 목에 있는 문신의 의

서울 강서구 PC방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잔인하게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성수(29)의 얼굴이 22일 공개됐다. 그러면서 김성수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