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물괴’ 김명민 “혜리, 스폰지처럼 흡수해” 환상 부녀 케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혜리가 영화 ‘물괴’를 통해 ‘개딸’에서 ‘겸딸’로 드라마틱한 변신을 시도한다.

이혜리(걸스데이 혜리)는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성덕선을 찰지게 연기해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인정받았을 뿐 아니라 성동일과의 찰떡 부녀 케미로 ‘개딸’을 넘어 ‘국민딸’이라는 기분 좋은 별명까지 얻었다. 그녀가 이번에는 ‘개딸’이 아닌 ‘겸딸’로 새로운 부녀 케미를 예고하고 있다. 영화 ‘물괴’에서 김명민이 연기하는 ‘윤겸’의 호기심 많고 겁 없는 딸 ‘명’으로 분해 처음 영화에 도전장을 던진 이혜리, 부녀 케미의 달인답게 김명민과도 ‘개딸’을 넘어서는 환상의 부녀 케미를 예고하고 나섰다.

영화 ‘물괴’는 중종 22년, 역병을 품은 괴이한 짐승 ‘물괴’가 나타나 공포에 휩싸인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건 이들의 사투를 그린 이야기. 윤겸이 홀로 키운 딸 명은 스스로 터득한 의술과 궁술로 아비를 따라 수색대에 합류한다. 명은 ‘물괴’에게 상흔을 입은 자들에게서 역병의 단서를 발견하고, 위기의 순간에는 능숙한 활 솜씨로 수색대에 없어서는 안 될 인물이 되어간다. 어떤 순간에도 윤겸의 곁을 지키는 명과 그런 명을 항상 챙기는 윤겸의 모습에서 서로에게 없어서는 안 될 부녀간의 끈끈한 케미를 느낄 수 있다.
이혜리를 지켜봐 온 김명민은 “언제든지 배울 수 있는 준비가 되어있고 마음가짐이 되어 있다. 뭔가를 던져주면 스펀지처럼 흡수해서 자기 것으로 만드는 굉장히 능력이 있는 친구다”라며 딸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혜리 역시 “촬영하면서 감사하게도 너무 많이 챙겨주시고 예쁨을 많이 받으면서 촬영했다”라고 전해 카메라가 꺼진 후에도 영화 속 부녀 못지않은 끈끈함과 화기애애함을 자랑했다.

평소 촬영현장에서도 유머러스한 분위기를 주도하며 현장에 즐거움을 선사한 김명민의 배려와 동료 배우의 실수로 다칠뻔한 상황에서도 오히려 놀란 배우를 위로해주는 이혜리의 훈훈함, 서로뿐만 아니라 주변까지 아끼고 챙겨주며 살뜰하게 닮아가는 부녀의 모습을 보여준 김명민과 이혜리의 찰떡 호흡이 영화 ‘물괴’ 속 두 사람의 부녀 케미에 기대감을 한층 높인다.

완벽하게 ‘겸딸’로 변신한 이혜리를 비롯, 배우들의 환상의 케미가 기대되는 영화 ‘물괴’는 오는 9월 13일 개봉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 PC방 살인’ 김성수 목에 있는 문신의 의

서울 강서구 PC방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잔인하게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성수(29)의 얼굴이 22일 공개됐다. 그러면서 김성수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