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최화정, 얼굴만 동안인 줄 알았더니...목주름 없는 비결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밥블레스유’ 최화정이 동안 비결을 밝혔다.

30일 방송된 올리브 예능 ‘밥블레스유’에서는 단골 베이커리에 방문한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감숙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숙은 최화정을 처음 봤을 때 소감을 전했다.

그는 “화정 언니를 처음 봤을 때 너무 연예인이었다. 눈이랑 얼굴이 반짝반짝 빛났다”고 말했다.

이에 송은이는 “(최화정)언니는 왜 목주름도 없는 거냐”며 그의 동안 비결을 궁금해했다.

그러자 최화정은 “모르겠다. 우리 엄마도 없다”고 답했다.

한편 나이에 비해 얼굴과 목주름이 거의 없는 최화정은 앞서 한 방송에 출연해 “일부러 관리하려고 한 건 아닌데 베개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목주름을 없애야지’하고 베개를 안 쓴 건 아니다. 어깨가 아파서 지인 추천으로 사용하지 않았더니 그 이후로 어깨 통증도 사라지고 목주름도 관리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진=올리브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혹시 김혜경씨세요?” 댓글 한줄로 의혹은 시

‘정의를 위하여(@08__hkkim)’ 트위터 계정에 ‘혜경궁 김씨’란 이름을 붙이며 처음 의혹을 제기한 건 네티즌이었다.2013년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