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아는 형님’ 신정환 “‘복면가왕’ 나가라는 지인 말에 난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는 형님’ 신정환이 복귀 기사가 나간 이후 들었던 말 가운데 “복면가왕에 나가라”는 말이 가장 난감했다고 말했다.

지난 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룰라 김지현, 채리나, 신정환이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신정환은 “나의 복귀 기사를 본 뒤 많은 사람들의 전화를 받았는데, 그 때 들었던 말 중에 제일 난감했던 말이 있다”고 말했다.

출연자들이 다양한 답을 내놓던 중 서장훈은 “MBC ‘복면가왕’으로 복귀해라는 말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신정환은 정답을 외쳤다.

신정환은 “아는 누나가 나의 복귀 기사를 보고 첫 프로그램으로 ‘복면가왕’을 나가라고 말하더라. 그런데 알다시피 내가 나가고 싶어도 섭외가 들어와야 나가는 것 아니냐. 그래서 못 나간다고 말은 못하고 ‘복면가왕은 가면 안에 땀 차고, 머리 흐트러지고 고생을 너무 많이 한다’고 둘러 말한 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혜경씨는 수사 착수 직후 왜 폰을 교체했나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로 지목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씨가 경찰의 수사 착수 직후 휴대전화를 교체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