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컴백’ 선미 “‘가시나’ 이후 흥행 부담? 없었던 건 아니지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선미가 새 미니앨범 ‘워닝’(Warning)으로 컴백하는 소감을 전했다.

4일 오후 이화여대 삼성홀에서는 선미의 새 미니앨범 ‘워닝’(Warning)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선미는 타이틀곡 ‘사이렌’ 무대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선미는 “올해 초 ‘주인공’ 활동을 끝내고도 끝난 게 아닐 정도로 러브콜이 많았다. 감사하게도 공백기 없이 앨범을 준비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선미는 이번 앨범에 대해 “어떻게 하면 대중가수로서 대중의 만족도를 지키고 나의 정체성도 계속 지킬 수 있을지 고민을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히트곡 ‘가시나’ 이후 부담이 없었냐는 질문에는 “‘가시나’의 큰 성공은 선미라는 이름을 각인시키기에 좋은 곡이었다. 부담이 없었다면 말이 안 되지만 최대한 그 부담을 안 가지려고 했다”며 “그동안 작업했던 곡들을 모은 ‘워닝’이라는 앨범을 통해 선미의 정체성을 대중에게 확실히 보여주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선미의 새 미니앨범 타이틀곡 ‘사이렌’은 인어 사이렌이 선원들을 유혹하는 신화에서 모티브를 얻어 만들어진 곡이다. 4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혜경씨는 수사 착수 직후 왜 폰을 교체했나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로 지목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씨가 경찰의 수사 착수 직후 휴대전화를 교체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