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복면가왕’ 동막골소녀, 역대급 극찬 “그 어떤 형용사도 부족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9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깊이 있는 감성과 탄탄한 가창력의 소유자 ‘동막골소녀’가 두 번째 가왕 방어전을 펼친다.

이날 가왕 후보 결정전에 오른 두 복면 가수는 “머릿속에 가왕석 밖에 없다”, “내가 새로운 가왕이 되겠다”는 포부와 함께 승리를 향한 불타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를 들은 ‘동막골소녀’는 “엄청 떨린다. 갈수록 더 어려워지는 것 같다”라며 유독 불안한 기색을 내비쳤다.

그러나 ‘동막골소녀’의 방어전 무대를 지켜본 판정단은 “‘동막골소녀’라는 주식이 있다면 전 재산을 다 털어 넣겠다”, “그 어떤 형용사로도 표현할 수 없는 환상적인 무대였다”라며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그러나 가왕 결정전에 올라온 상대 복면 가수 또한 “감히 평을 할 수 없을 정도로 너무나 아름다운 무대였다”, “내공과 외공을 겸비한 역대 최강의 목소리다” 등의 극찬을 받으며 청중을 홀린 막강한 실력파.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두 사람의 노래에 84대 가왕 자리를 두고 많은 기대가 모인다.

천진한 모습 속에 감춰진 엄청난 노래 내공의 가왕 ‘동막골소녀’가 과연 3연승에 성공해 장기 가왕으로 발돋움할 수 있을지, 그 흥미진진한 대결은 오늘(9일) 오후 4시 50분 ‘복면가왕’에서 공개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은, 손가락 하트 사진 찍었다…남쪽 사람

“(손가락 하트를) 어떻게 하는 겁니까? 나는 모양이 안 나옵니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국에서 특히 유행하는 ‘손가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