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야간개장’ 성유리 이진, 눈물 쏟으며 이별 “언제 볼지 기약 없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핑클 출신 성유리가 이진과의 이별을 앞두고 눈물을 쏟았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플러스 ‘당신에게 유리한 밤! 야간개장’(이하 ‘야간개장’)에서는 성유리와 이진의 만남이 그려졌다. 이진은 결혼 후 미국 뉴욕에 거주 중이다.

두 사람은 뉴욕 브룩클린 다리에서 브런치를 먹으며 담소를 나눴다. 저녁엔 레스토랑에서 이진이 성유리에게 저녁을 대접했다.

저녁 식사를 하며 성유리는 “이렇게 미국에서 살게 될 줄 알았어?”라고 물었고 이진은 “몰랐지. 난 진짜 내가 여기 와 있다는 것에 가끔씩 놀라. 가끔씩 한국 갔다가 비행기 내리며 집에 들어올 때 여기 우리집 맞나 싶다. 관광을 장기간 온 느낌이다”고 답했다.

성유리는 “한 1년 지나니까 좀 힘들지 않았어?”라고 질문을 던졌고, 이진은 “문득 부모님 생각나고 네 생각나고 친구들 생각나고. 근데 내가 한국에서도 막 친구들을 많이 만난 건 아니지만 만난 사람은 계속 너나 옥주현이었다. 그래서 좀 힘들었을 때가 있었지. 근데 알잖아 내 스타일. 자고 일어나면 뭐..”라고 밝혔다.

성유리는 “한국에는 언제 올 거냐”고 물었다. 이진은 “글쎼 뭐 겨울쯤에 가겠지”라고 답했다. 성유리는 “더 빨리 와. 10월에 와. 추워지기 전에. 형부랑 같이 와”라고 당부했다.

방송 말미 성유리는 이진과의 이별을 앞두고 눈물을 쏟았다. 이진 또한 눈가가 촉촉해지며 “울지마. 왜 울어. 볼 건데”라며 다독였다.

성유리는 “우리 패턴인 것 같다. 언니와 이별해야한다는 생각을 하면 막 놀고 있다가도 갑자기 울게 된다. 기약이 없으니까. 전화해도 달려올 수 없는 상황이니까 그런 것들이 울컥 울컥한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난 언니 같은 성격이 너무 좋다. 굉장히 쿨하고 보면 대리만족이 되고. 좋아하는 여성상이다. 내가 남자라면 이진을 만나겠다”고 덧붙였다.

이진은 “이별은 이별이지만 다시 만날 이별”이라며 웃었다. 성유리는 “다음달에 또 올게”라고 말했고, 이진은 “다음달은 너무 빠른 것 같아. 나한테도 시간을 줘”라고 농담해 웃음을 안겼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은, 손가락 하트 사진 찍었다…남쪽 사람

“(손가락 하트를) 어떻게 하는 겁니까? 나는 모양이 안 나옵니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국에서 특히 유행하는 ‘손가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