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회사가기 싫어’ 소주연 “본방사수 꼭꼭 부탁” 무슨 내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소주연이 ‘회사 가기 싫어’의 본방 사수를 독려했다.

KBS2 ‘회사 가기 싫어’는 치열하고 현실적인 직장생존기를 보여주는 오피스 모큐멘터리(허구적인 상황이 실제처럼 보이도록 만든 다큐멘터리 형식의 한 장르). 극 중 소주연은 한 중소기업의 영업기획부 사원 이유진 역을 맡는다. 직장인들의 현실감 넘치는 회사 생활로 공감대를 형성을 불어일으킬 예정이다.

12일 소주연의 소속사 엘삭이 공개한 ‘회사 가기 싫어’ 스틸컷에는 드라마 대본을 들고 있는 소주연의 모습이 담겼다. 카메라를 향해 화사한 미소를 짓고 있다.

소주연은 “오늘 밤 첫 방송 예정인 ‘회사 가기 싫어’에 대한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 본방 사수도 꼭꼭 부탁드린다”고 소속사를 통해 당부했다.

‘회사 가기 싫어’는 회사에 가기 싫지만 갈 수 밖에 없는 모든 직장인에게 바치는 공감 스토리로, 실제 사무실을 방불케 하는 리얼한 노동현장의 모습과 일상에서 겪는 온갖 형태의 직장 문제를 공론화한다.

이사부터 비정규직 인턴십 직원까지 모든 직장인들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휴대전화로 촬영한 세로 영상, CCTV 영상, SNS 공감 영상, 실제 뉴스 자료, 프로그램 패러디, 실제 직장인 인터뷰 등 다양한 형식으로 리얼한 이야기를 담아낼 계획이다.

여기에 배우 지춘성, 이황의, 김지하, 김중돈, 김국희, 서혜원, 박세원, 소주연, 노유진, 심진혁 등이 출연해 오늘도 야근각인 당신의 팍팍한 직장살이에 한줄기 핵공감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 대통령 ‘네임펜’ 서명, 의전비서관 자질 논

현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안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공동선언 합의문에 서명할 때 네임펜을 사용한 일이 논란이 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