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쇼미더머니 777’ 키드밀리·수퍼비·노엘 무대 공개 ‘1위는 누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쇼미더머니 777’ 파이트 머니와 생존을 건 치열한 랩 배틀이 펼쳐진다.

14일 방송되는 Mnet ‘쇼미더머니 777’에서는 ‘파이트 머니 쟁탈전’을 진행, 래퍼들이 개인전으로 맞붙는다.

지난주 방송에서는 역대 최고 경쟁률을 뚫고 올라온 140여 명의 참가자들이 ‘래퍼 평가전’을 치르는 모습이 공개됐다. 특히 LA 출신 래퍼 나플라는 천재적인 박자감각을 뽐내며 1,830만원의 파이트 머니를 획득하고 1위로 올라서며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또 다른 우승 후보인 키드밀리, 주목 받는 재도전자 수퍼비, 고등래퍼 출신 NO:EL 등 아직 공개되지 않는 실력파 래퍼들의 무대가 펼쳐질 예정. 과연 이들 중 나플라의 높은 기록을 깨고 새롭게 1위를 차지할 래퍼가 나올지 이목이 집중된다.

또한 핑크색 복면을 쓰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던 래퍼 마미손의 무대와 정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예고편에는 마미손이 래퍼 평가전 무대에서 가사 실수를 범하며 탈락 위기에 놓이는 모습이 공개돼 그의 당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어 래퍼 평가전에서 생존한 참가자들은 다음 관문인 ‘파이트 머니 쟁탈전’에 돌입하게 된다. 그들은 랩 대결을 통해 서로의 생존과 파이트 머니를 걸고 치열한 접전을 벌일 전망.

‘쇼미더머니 777’ 예고편에는 누군가의 무대를 본 프로듀서들이 “정말 잘한다”, “충격의 경지였다”고 감탄하는 모습과, 탈락자의 눈앞에 감옥을 연상시키는 철창이 떨어져 내려오는 장면이 비춰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은 “역대 시즌 중 가장 강력한 실력파 지원자들이 참가한 만큼 이들의 경이로운 랩 대결을 들을 수 있을 것”이라며 “‘파이트 머니 쟁탈전’은 그 어느 때보다도 빅매치였다. 무조건 한 명만 생존한다는 것이 아까울 정도의 대결이 성사됐다.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할 대결이 기다리고 있으니 기대해달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Mnet ‘쇼미더머니 777’은 14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Mnet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 대통령 ‘네임펜’ 서명, 의전비서관 자질 논

현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안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공동선언 합의문에 서명할 때 네임펜을 사용한 일이 논란이 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