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조승우 낚시사진 “어떻게 제일 못 나온 사진을..영원히 고통받고 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조승우가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조승우 낚시사진’을 언급했다.

조승우는 13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영화 ‘명당’(감독 박희곤·제작 주피터필름)에 대한 인터뷰를 나누며 온라인 상에서 유행 중인 ‘조승우 낚시사진’에 대해 이야기했다.
▲ ‘명당’ 조승우
더팩트
최근 ‘조승우 낚시짤’이라고 일컬어지는 한 사진이 온라인을 통해 퍼져나갔다. 이는 지난 2003년 조승우가 배우 황정민 지진희 등과 함께 낚시 여행을 갔을 당시 그가 낚시 미끼를 들고 찍은 한 사진이다.

해당 사진 속 조승우는 현재의 톱배우 조승우를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수더분한 일반인의 모습. 몇몇 네티즌들이 이 사진을 부모님에게 자신의 남자친구로 소개한 뒤 부모님의 반응을 전하기 시작했다.

조승우는 해당 사진을 언급하자 “‘영원히 고통받는 조승우’요?”라고 명명하더니 “영원히 고통받고 있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그러더니 “너무 재미있는 게 그걸 자기 부모님에게 보내더라”라며 화제가 되는 이유를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처음엔 ‘어떻게 제일 못 나온 사진을’이라고 생각했다. 그래도 재미있게 잘 보고 있다”고 쿨한 반응을 보였다.

부모님들의 반응을 봤냐는 물음에 그는 “그거 보려고 보는 건데”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조승우가 출연하는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조승우)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19일 개봉.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 대통령 ‘네임펜’ 서명, 의전비서관 자질 논

현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안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공동선언 합의문에 서명할 때 네임펜을 사용한 일이 논란이 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