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더 넌’ 역대급 공포에 흥행 예고...개봉 첫날 관객 수 ‘컨저링’ 뛰어넘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더 넌’
공포영화 ‘더 넌’이 19일 개봉한 가운데 ‘컨저링’을 뛰어넘는 역대급 공포물을 예고하고 있다.

20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더 넌’은 개봉 첫날부터 관객들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이날 ‘더 넌’은 9만8718명 관객을 동원, 박스오피스 3위에 올랐다.

이는 국내 개봉 외화 최고 흥행성적을 보유하고 있는 ‘컨저링’을 뛰어넘는 수치다. ‘컨저링’은 2013년 개봉 당시 첫날 8만 1130명을 동원했다. 공포영화 ‘애나벨’ 역시 8만1018명에 그쳤다.

‘더 넌’은 앞서 컨저링 유니버스 역대 최고 오프닝을 기록, 북미 54개 국가에서 개봉 당시 예매율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더 넌’은 1952년 젊은 수녀가 자살한 루마니아의 한 수녀원을 조사하기 위해 바티칸에서 파견된 버크 신부와 아이린 수녀가 충격적인 악령의 실체와 만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애나벨’과 ‘컨저링’보다 더 앞선 이야기로 ‘컨저링2’에서 나왔던 최악의 악령 ‘발락’의 기원을 다룬다.

국내 개봉 첫날부터 좋은 성적을 거둔 가운데, 올 추석 연휴 흥행 돌풍을 일으킬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 PC방 살인’ 김성수 목에 있는 문신의 의

서울 강서구 PC방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잔인하게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성수(29)의 얼굴이 22일 공개됐다. 그러면서 김성수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