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낸시랭, 남편 폭력 행사로 경찰에 신고 “부부싸움 하던 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기 및 횡령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팝 아티스트 낸시랭의 남편 왕진진(전준주)이 낸시랭과 함께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서 열린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팝 아티스트 낸시랭(39·박혜령)이 남편 전준주(가명 왕진진·38)를 경찰에 신고했다.

4일 헤럴드경제는 낸시랭이 부부싸움 중 문을 부수고 폭력을 행사한 전준주를 경찰에 신고했다고 보도했다. 사건을 접수한 용산경찰서는 전 씨를 특수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지난달 20일 자정께 서울 용산구의 자택에서 둔기 형태의 물건으로 문을 부수는 등 폭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전 씨는 음주 상태는 아니었고, 낸시랭에 대한 물리적 폭력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낸시랭은 사건 직후 변호사를 선임하고 전 씨에 대한 처벌 의사를 명확히 밝혔다.

전 씨는 각종 사기 의혹에 휘말린 인물이다. 자신을 파라다이스 그룹 고 전낙원 회장의 서자이자 ‘위한 컬렉션’ 회장으로 소개했다. 하지만 위한 컬렉션은 등기부등록 상 존재하지 않는 실체 없는 곳으로 밝혀졌다. 과거 두 건의 특수강도강간 혐의로 12년을 복역했고, 현재 전자발찌를 차고 있다. 특히 전 씨는 자신이 교도소 복역 중 고 장자연과 편지를 주고받았다고 주장했지만 모두 자작극으로 밝혀졌다.

낸시랭은 지난해 12월 전 씨와 법적 부부가 됐다. 이후 전 씨의 의혹을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함께 참석했다. 또 전 씨의 횡령 혐의

재판에 동행하는 등 전 씨를 신뢰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 PC방 살인’ 김성수 목에 있는 문신의 의

서울 강서구 PC방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잔인하게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성수(29)의 얼굴이 22일 공개됐다. 그러면서 김성수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