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황민 “음주운전 제 잘못..사고 후 박해미 집에 못 들어오게 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황민
연합뉴스


최근 음주운전으로 동승자 2명을 숨지게 한 뮤지컬 연출가 황민(45)이 영장심사에 출석했다.

4일 오전 황민은 특가법상 위험운전치사상 혐의를 받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응하기 위해 경기 의정부시 의정부지방법원에 출석했다.

이날 취재진 앞에 선 황민은 “제가 다 잘못한 거다. 제가 음주운전 한 거다. 아까운 생명 잃게 돼서 유가족 분들에게 죄송하다는 생각이다”고 말하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아내인 뮤지컬배우 박해미를 언급하며 “아내 하고는 한번도 만나보지 못했다. 사고 이후로 집에 오지 못하게 해서 못 갔다. 아내의 전권을 위임받았다는 변호사를 통해 박해미 씨의 입장을 들었고 그 분하고 통화 몇 번 한 게 다이다”라며 “제가 어떤 이야기를 해야 할지도 모르겠고 법이 심판하는 대로 따르겠다”고 털어놨다.

앞서 황민은 지난 8월 경기도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토평 나들목 인근에서 만취 상태로 이른바 갈치기 운전을 하다 갓길에 선 25t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차에 동승하고 있던 뮤지컬 단원 인턴 A(20)씨와 뮤지컬 배우이자 연출가 B(33)씨가 사망하고, 황민을 포함한 3명이 다쳐 파장이 일었다. 사고 당시 황민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0.104%로,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

박해미는 함께 책임을 통감하기 위해 출연 예정이었던 뮤지컬 ‘오! 캐롤’에 참석하지 못했다. 하지만 박해미는 고심 끝에 무대 복귀를 결정한 상태다. 출연료는 전액 기부할 것을 알렸다.

황민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결정될 전망이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너흰 사람이 아니야”…용균씨 어머니의 절규

숨진 김용균씨 어머니 눈물의 절규 “文대통령, 우리 부모라도 만나 달라” 시민대책위, 서부발전에 재사과 요구 “너희는 사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