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이나영 “출산 후 엄마 役, 공감할 수 있는 부분 생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나영이 영화 ‘뷰티풀 데이즈’에서 엄마 역할을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4일 오후 부산시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작 영화 ‘뷰티풀 데이즈’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윤재호 감독과 배우 이나영, 장동윤, 오광록, 이유준, 서현우가 자리했다.

영화 ‘뷰티풀 데이즈’는 도망친 어머니를 14년 만에 만나기 위해 한국을 찾은 젊은이 젠첸의 이야기를 그린다. 이나영이 탈북자 출신 어머니 역을, 장동윤이 그의 아들 젠첸 역을 맡았다.

지난 2015년 아들을 출산한 이나영은 이번 작품 속 캐릭터에 대해 “예전에는 상상만으로 했던 감정들이, 지금도 다 공감할 수는 없지만 공감할 수 있는 일부분이 생겼다. 감정 부분에서는 대본이 워낙 좋았다. 촬영도 워낙 나이대별로, 장소나 시대별로 겪어야 하는 상황들이 누적돼 감정을 표현하기 수월했다”고 전했다.

한편,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부터 13일까지 열흘간 부산 영화의 전당을 비롯해 부산 5개 극장,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이날 오후에는 개막식 및 레드카펫 행사가 진행된다.

사진=뉴스1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경찰 왔다간 지 7분 만에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을 놓고 17일 네티즌들의 비난이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사건 정황에 대한 목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