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이나영 “6년 공백기, 마음에 드는 대본 찾다 본의 아니게 길어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나영이 공백기가 길어진 이유에 대해 언급했다.

4일 오후 부산시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감독 윤재호)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날 이나영은 6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것에 대해 “공백기라면 공백기가 있었다. 계속 연기에 대해 생각했고, 항상 고민했다”고 말했다.

이나영은 이어 “자신 있는 모습으로 관객들에게 어떤 이야기로 다시 만나면 좋을까를 생각하는 와중에 본의 아니게 시간이 길어졌다. 그런 와중에 영화 ‘뷰티풀 데이즈’ 같은 쏙 마음에 드는 대본을 보게 돼 선뜻 하게 됐다”며 “어떤 계획이나 생각이 있진 않았고, 계속 좋아할 수 있고 하고 싶은 그런 대본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영화 ‘뷰티풀 데이즈’는 도망친 어머니를 14년 만에 만나기 위해 한국을 찾은 젊은이 젠첸의 이야기를 그린다. 이나영이 탈북자 출신 어머니 역을, 장동윤은 그의 아들 젠첸 역을 맡았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인 ‘뷰티풀 데이즈’는 오는 11월 개봉될 예정이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너흰 사람이 아니야”…용균씨 어머니의 절규

숨진 김용균씨 어머니 눈물의 절규 “文대통령, 우리 부모라도 만나 달라” 시민대책위, 서부발전에 재사과 요구 “너희는 사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