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낸시랭♥왕진진 부부, 결국 이혼 수순...결혼 10개월 만에 끝난 관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왕진진 낸시랭 기자회견
연합뉴스
팝아티스트 낸시랭과 왕진진(본명 전준주)이 결혼 10개월 만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왕진진이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낸시랭과의 관계가 끝났다”고 입장을 밝혔다.

왕진진은 해당 매체에 “낸시랭은 이혼 진행을 위해 법률 대리인을 고용한 상태”라며 “하늘이 맺어준 인연을 끝까지 지키려 최선을 다했지만 이미 낸시랭 마음이 떠난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낸시랭을)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 나라는 사람으로 인해 더 이상 힘들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낸시랭 측은 이와 관련 어떠한 입장도 내지 않고 있다.

앞서 이날 새벽 왕진진은 서울 용산구 자택 욕실에서 의식을 잃은 채 지인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병원에서 의식을 회복, 현재 퇴원한 상태다.

한편 왕진진과 낸시랭은 지난해 12월 말 혼인신고를 하며 법적 부부가 됐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며 왕진진이 사기 사건, 특수강도강간 혐의 등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하지만 낸시랭은 왕진진 재판에 동행하거나 언론 인터뷰를 통해 남편을 지지하는 뜻을 내비쳤다.

이후에도 공식 석상에 함께 모습을 드러내는가 하면 SNS를 통해 변함없는 애정을 과시했던 두 사람은 지난달 20일 부부 싸움 소식이 전해지면서 불화설이 휩싸였다.

왕진진은 부부싸움 도중 방문을 부수는 등 폭력을 행사, 특수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경찰 왔다간 지 7분 만에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을 놓고 17일 네티즌들의 비난이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사건 정황에 대한 목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