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왕진진 “낸시랭 이혼 법률대리인 고용한 상태..철저한 배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팝 아티스트 낸시랭(39·박혜령)과 남편 왕진진(본명 전준주·38)이 이혼 절차를 진행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왕진진은 지난 10일 서울 용산구 자택 화장실에서 자살을 시도한 후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병원으로 후송됐다.

이후 치료를 받고 회복한 왕진진은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아내 낸시랭과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면서 “아내의 배신과 기망은 내 정신으로는 해석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아내와 모든 오해들을 풀려고 했지만, 아내는 주변 사람들의 말에 현혹돼 철저히 나를 피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나를 철저히 배신하고 기망한 이들과 손잡고 하나뿐인 남편을 사기꾼으로 몰아갔다“며 ”이미 마음이 떠났다. 아내가 이미 이혼 진행을 위해 법률 대리인을 고용했다“고 주장했다.

낸시랭 측은 현재까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한편 왕진진과 낸시랭은 지난해 12월 말 혼인신고를 하며 법적 부부가 됐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며 왕진진이 사기 사건, 특수강도강간 혐의 등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하지만 낸시랭은 왕진진 재판에 동행하거나 언론 인터뷰를 통해 남편을 지지하는 뜻을 내비쳤다.

이후에도 공식 석상에 함께 모습을 드러내는가 하면 SNS를 통해 변함없는 애정을 과시했던 두 사람은 지난달 20일 부부 싸움 소식이 전해지면서 불화설이 휩싸였다. 왕진진은 부부싸움 도중 방문을 부수는 등 폭력을 행사, 특수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바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황제 보석’ 이호진, 7년 만에 다시 구치소 수

400억원대 배임·횡령 혐의로 구속기소됐지만 간암을 이유로 7년 넘게 풀려난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이 ‘황제보석’ 논란 끝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