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구하라 사건, 전 남자친구 “동영상 유포? 조사결과 빨리 나왔으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구하라 남자친구 A 씨
연합뉴스


구하라 사건과 관련해 전 남자친구인 최종범 씨가 방송을 통해 자신이 구하라에게 일명 ‘리벤지 포르노’로 협박할 의사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9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카라 출신 구하라와 전 남친 최 씨 사이에 벌어진 사건을 다뤘다.

최 씨는 “나도 안타깝게 생각해서 말을 안 했던 것”이라며 “지금 이 상황에서 조용히 있는 사람만 바보가 되는 것 같아 말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사생활 동영상 사건과 관련해서 “둘의 관계를 정리하는 마당에 가지고 있을 필요도 없고 정리하는 의미로 동영상을 보낸 것”이라며 “화가 나 제보 메일을 보냈지만 실제로 제보하려고 했던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동영상 유출 여부에 대해서는 “압수수색을 당해서 디지털 포렌식도 맡겼고 조사 결과가 빨리 나왔으면 좋겠다. 유출이나 유포한 부분에 대해 빨리 조사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씨는 지난달 13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빌라에서 구하라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으나 구하라는 쌍방폭행을 주장했고, 이후 최씨가 사생활 동영상을 보내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황제 보석’ 이호진, 7년 만에 다시 구치소 수

400억원대 배임·횡령 혐의로 구속기소됐지만 간암을 이유로 7년 넘게 풀려난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이 ‘황제보석’ 논란 끝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