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백성현 사고 목격자 “운전자와 만취 상태..몸 못 가눌 정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백성현.
연합뉴스


배우 백성현이 음주운전 사고 차량에 동승한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당시 현장 목격자가 등장했다.

10일 오전 1시 40분쯤 백성현이 동승한 차량은 제1자유로 문산 방향 자유로 분기점에서 1차로를 달리다 미끄러져 두 바퀴를 돈 뒤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다.

사고 당시 백성현은 조수석에 탑승하고 있었고, 사고 차량을 운전한 여성 A씨의 경찰 음주측정결과 혈중알코올농도 0.08%로 면허정지 상태였다. 백성현 또한 취한 상태였다.

11일 오전 스포츠경향에 따르면 당시 사고 현장 목격자는 “백성현과 A씨 모두 술에 만취된 상태였다.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고 눈도 풀려 있었다”며 “A씨의 경우 자동차가 움직일 수 없는 상황에서도 엑셀 페달을 계속 밟고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백성현과 A씨는 경찰이 도착하기 전 사고 현장을 수습하려 했고, 다른 이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도착하자 이를 중단했다고 전했다.

백성현의 경우 직접 운전을 하지 않았지만 음주운전 방조죄로 처벌받을 수 있다. 백성현은 현재 해양경찰로 군 복무 중이다.

백성현의 소속사 싸이더스HQ 측은 “성현 씨는 정기 외박을 나와 지인들과의 모임 후 음주운전자의 차에 동승해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그릇된 일임에도 동승한 자신의 과실을 인정하고 군인의 신분으로서 복무 중에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라며 “음주운전을 방조한 죄 또한 무겁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인지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황제 보석’ 이호진, 7년 만에 다시 구치소 수

400억원대 배임·횡령 혐의로 구속기소됐지만 간암을 이유로 7년 넘게 풀려난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이 ‘황제보석’ 논란 끝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