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서인국, 정소민 바라보는 심상치 않은 눈빛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정소민이 오열한다고 전해져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11일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측은 감정에 북받친 유진강(정소민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정소민은 극 중 괴물에게 안식처가 되어주고 싶은 여자 ‘유진강’ 역을 맡아 섬세한 감정선과 촘촘한 열연, 물오른 미모를 뽐내고 있는 상황. 특히 지난 방송에서는 서인국(김무영 역)-정소민이 예사롭지 않은 운명으로 얽혀있다는 것을 엿보게 하듯 이들의 오른쪽 팔에 새겨진 화상 흉터가 공개,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에 충격적 운명의 연결고리로 이어진 두 사람의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에는 정소민이 무언가에 충격을 받은듯한 모습이 담겨 애잔함을 가중시킨다. 특히 정소민은 슬픔이 깃든 무방비한 눈으로 서인국을 매섭게 쏘아보고 있는 모습. 항상 맑은 눈동자와 미소로 모두에게 해피 바이러스를 전했던 그녀가 가슴 깊이 치밀어 오르는 감정을 폭발시킨 사연은 무엇인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그런 가운데 정소민을 바라보는 서인국의 눈빛이 심상치 않다. 그녀의 모습에서 이제껏 느껴보지 못한 감정의 소용돌이를 느낀 듯 그의 시선은 정소민에게 고정되어 있어 무슨 일인지 관심을 모은다.

정소민의 ‘음소거 오열’ 장면은 극 중 슬픔과 비참함을 오가는 유진강의 응축된 감정이 터져 나오는 중요한 씬. 정소민은 그 동안 보여줬던 화사한 웃음을 거두고 리허설 내내 오직 유진강의 감정선을 잡기 위해 몰입했다. 이후 그녀는 숨죽여 우는 오열에서 폭발하는 감정까지 거침없이 이어지는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 현장을 숙연하게 했다는 후문.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제작진은 “4회에서는 지금껏 웃음기 많고 해맑은 정소민의 모습은 온데간데 없이 복잡다단한 감정을 폭발시키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라며 “정소민이 가슴으로 뜨겁게 오열하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 오늘(11일) 방송을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11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재명은 기소…혜경궁 김씨 기소 못하는 이유

檢, 이르면 11일쯤 李지사 기소할 듯3개 혐의 경찰 의견대로 “공소유지 가능”김혜경씨=혜경궁 김씨, 직접 증거 불충분‘김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