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일억개의 별’ 서인국x정소민, 서로의 아픔 공유→따뜻한 위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억개의 별’ 서인국-정소민이 화상 흉터와 함께 부모의 부재에 대한 상처를 공유하며 서로에게 한발 다가선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안겼다.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해 숨길 수 없는 감정의 동요를 느끼면서 공감대까지 형성해 앞으로 펼쳐질 이들의 로맨스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11일 방송된 tvN 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이하 ‘일억개의 별’)에서는 김무영(서인국 분)-유진강(정소민 분)이 서로의 몸에 새겨진 화상 흉터뿐만 아니라 어린 시절의 상처를 함께 공유하며 한 발자국 가까워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자신과 같은 아픔을 간직한 김무영에게 마음이 흔들리면서 그만을 위한 따뜻한 주문처럼 “꼬이지마”라고 말하는 유진강의 모습이 시청자 시선을 사로잡았다.

무엇보다 백승아(서은수 분) 어머니에게 뺨을 맞은 유진강의 모습을 보고 감정의 소용돌이에 휩싸이게 되는 김무영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서러움과 창피함을 느낀 유진강은 김무영에게 “이게 다 너 때문이야. 가라고 좀 제발”이라며 독설을 내뱉지만, 그는 자신에게 모진 말을 쏟아냈던 유진강의 슬픔에 젖은 눈망울을 떠올리는 등 동요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가운데 유진국(박성웅 분)-유진강이 친남매가 아니라는 비밀이 공개돼 안방극장에 충격적인 반전을 선사했다.

유진국의 동료이자 강력3팀장 이경철(최병모 분)은 그에게 유진강을 만났던 것을 언급하며 “유진국 유진강 제법 남매인 척 돌림자까지 썼더라. 그때 그 꼬마애 맞죠? 못 알아 볼 뻔했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특히 이경철의 말에 긴장한 듯 경직된 유진국의 모습과 함께 “잊어. 벌써 25년 전이야. 세월이 그만하면 그만해도 되는 거야”라며 탁소정(장영남 분)은 그를 위로했다.

이날 유진국은 여대생 살인사건에 김무영을 용의 선상에 올리고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특히 범행 현장에 있던 스노우볼 순서를 똑같이 말하고 집에 죽은 여대생을 살해한 트로피가 발견되는 등 모든 물증이 김무영을 가리켰다.

그 사이 임유리(고민시 분)는 점점 가까워지는 김무영-유진강의 모습에 질투를 폭발시키는 것은 물론 두 사람 주변을 어슬렁거리며 불안감을 감추지 못해 보는 이들까지 긴장케 했다. 임유리는 김무영의 지금껏 본 적 없는 소년 같은 얼굴과 유진강에게만 비밀을 털어놓는 모습에 동요하며, 급기야 교통사고를 일으키며 유진강의 목숨을 위협했다.

한편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괴물이라 불린 위험한 남자 무영(서인국 분)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정소민 분)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그녀의 오빠 진국(박성웅 분)에게 찾아온 충격적 이야기를 그린다.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tvN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걸어 들어와 죽어 나가는 곳”…요양병원 잔혹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15일 방송을 통해 요양병원에서 벌어진 환자 폭행 사건에 대해 추적한다.명문대를 졸업하고 교단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