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주윤발, 전재산 8100억원 기부 약속..한달에 쓰는 돈이 ‘11만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후 전재산 기부를 약속한 홍콩 영화배우 주윤발=서울신문DB
홍콩배우 주윤발(63)이 전재산 기부를 약속해 화제다.

주윤발은 최근 홍콩영화 매체인 제인스타즈와의 인터뷰에서 전재산인 56억 홍콩달러, 한화 약 8100억 원을 여러 자선단체에 전액 기부하겠다고 재차 밝혔다.

주윤발은 한달에 800홍콩달러(약 11만 원)를 쓴다고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2년 전 17년간 쓰던 휴대전화가 고장나자 그때서야 스마트폰으로 교체했을 만큼 검소한 스타로 잘 알려져 있다.

그는 “돈은 내 것이 아니다. 내가 잠시 보관하고 있는 것일 뿐”이라며 “돈은 행복의 원천이 아니다. 내 꿈은 행복하고 정상적인 사람이 되는 것”이라는 소신을 밝혔다.

또 “살면서 가장 어려운 일은 돈을 얼마나 버느냐가 아니라 마음을 평온하게 지키면서 아무 걱정 없이 여생을 지내는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주윤발은 영화 ‘영웅본색’, ‘와호장룡’ 등에 출연한 중국의 국민 배우로 한국에도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 개봉한 그의 주연작 ‘무쌍’ 역시 현재 중국에서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학생 집단폭행’ 가해자 패딩, 죽은 피해자

인천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동급 중학생을 집단 폭행하고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구속된 10대 가해자들 중 한 명이 피해자의 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