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김지수 측 사과 “물의 일으켜 죄송..잘못 뉘우치고 반성 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지수 측이 취중 인터뷰 논란에 대해 사과 입장을 밝혔다.

17일 김지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금일 오전 본사 소속사 김지수 씨가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김지수 씨는 본인의 잘못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며 자숙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날 김지수는 오전 10시 영화 ‘완벽한 타인’ 홍보 인터뷰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이날 김지수는 40분이 지난 시간에 현장에 술에 취한 상태로 도착해 논란을 빚었다. 겨우 자리에 앉았으나 김지수는 취재진과 소통이 불가능한 모습을 보였고, 급기야 소속사 관계자와 영화 관계자가 현장에서 인터뷰를 취소시켰다.

다음은 김지수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나무엑터스입니다.

금일 오전 본사 소속 배우 김지수씨가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현재 김지수씨는 본인의 잘못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며, 자숙의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또한, 많은 스태프분들의 노고가 담긴 작품의 개봉을 앞두고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도 깊은 사죄의 뜻을 전하였습니다.

당사 역시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하여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있으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내부적으로 재정비하고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습니다.

귀한 시간을 내어주셨으나 발걸음을 돌리신 기자님들과 김지수씨를 사랑해주시는 팬분들께 심려와 실망을 끼쳐드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사진=연합뉴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JSA 귀순’ 북한병사 오청성씨가 바라본 한국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 오청성(25)씨가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북한 상황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