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미쓰백’ 한지민, ‘런던동아시아영화제’ 여우주연상 “25일 개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한지민
연합뉴스


‘미쓰백’ 한지민이 제4회 런던 동아시아 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소식을 전했다.

영화 ‘미쓰백’(감독 이지원)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백상아’가 세상에 내몰린 자신과 닮은 아이를 만나게 되고, 그 아이를 지키기 위해 참혹한 세상과 맞서게 되는 감성드라마. 관객들의 뜨거운 입소문 열풍에 힘입어 개봉 3주차 장기 흥행에 돌입한 영화 ‘미쓰백’의 한지민이 제38회 영평상 여우주연상 수상에 이어 제4회 런던 동아시아 영화제 여우주연상까지 거머쥐었다.

‘미쓰백’에서 한지민은 이제껏 본 적 없는 파격적인 비주얼과 강렬하면서도 섬세한 감정 연기로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호평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언론과 평단, 관객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은 한지민이 한국을 넘어 해외 평단의 마음까지 사로잡아 이목을 집중시킨다.

한지민은 현지 시각으로 25일 열리는 런던 동아시아 화제 개막식에 참석, 레드카펫을 밟을 예정이다.

또한 현지 시각으로 27일 런던 피카딜리 서커스의 뷰 시네마 런던에서 저녁 7시 영화 상영 후 관객과의 대화를 통해 현지 관객들과 만남의 자리를 가진다.

2016년 출범한 런던 동아시아 영화제는 런던 내 주요 극장에서 개최되며, 아시아 거장들의 걸작부터 신진 감독들의 수작까지 두루 갖춘 풍성한 라인업을 선보이며 유럽을 대표하는 아시아 영화제로서 주목받고 있다.

영화 ‘암수살인’(감독 김태균)이 초청된 오프닝 갈라 부문은 런던 동아시아 영화제의 포문을 알리는 부문으로, 지난해에는 ‘남한산성’, 2016년에는 ‘밀정’ 등 국내 관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던 영화들이 초청된 바 있다.

‘암수살인’은 오는 25일 1,700석 규모의 레스터 스퀘어 오데온 극장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JSA 귀순’ 북한병사 오청성씨가 바라본 한국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 오청성(25)씨가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북한 상황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