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영화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x이성민x곽도원 “연기神 총출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등 대한민국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한데 뭉쳤다.

25일 영화 ‘남산의 부장들’ 측이 캐스팅을 마치고 촬영에 도입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0년대 정치공작을 주도하며 시대를 풍미한 중앙정보부 부장들의 행적과 그 이면을 재조명해 화제를 모은 동명의 책을 원작으로 하는 영화로, 박정희 전 대통령 시절 망명한 뒤 실종된 중앙정보부 부장 김형욱의 실화를 담는다.

이번 영화는 2015년 영화 ‘내부자들’로 900만 관객을 동원한 우민호 감독 신작이다.

우 감독과 ‘내부자들’에서 호흡을 맞췄던 배우 이병헌은 이번 작품에서 절대 권력 유지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중앙정보부 김규평 부장 역을 맡게 됐다.

배우 이성민은 당대 대한민국 최고 권력자 박통 역을, 곽도원은 권력의 비밀을 알고 있는 전 중앙정보부장 박용각을 연기한다.

이외에 촉망받는 권력 2인자 곽상천 경호실장은 이희준, 대한민국과 미국을 오가는 로비스트 데보라 심 역에는 김소진이 캐스팅됐다.

우민호 감독은 ‘남산의 부장들’과 관련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널리 알려졌지만 왜 일어났는지 여전히 불투명한 현대사의 비극과 이면을 누와르 형식으로 풀어내, 권력에 대한 집착과 파국이라는 보편적인 테마를 다루고 싶었다”며 “작품을 선택해준 배우들과 깊은 신뢰를 바탕으로 좋은 영화를 선보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병헌은 “우민호 감독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내부자들’에 이어 다시 만나 감회가 새롭다”며 작품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첩보, 심리, 드라마, 액션 등 장르적으로 모든 것이 담길 영화라는 생각에, 굉장히 고무적이고 배우로 책임감 또한 남다르다. 더불어 첫 호흡을 맞추게 된 배우들과 연기하는 것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함께 최상의 호흡으로 최고의 작품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남산의 부장들’은 오는 11월 미국, 프랑스 등에서 촬영을 진행한다. 2019년 개봉 예정이다.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JSA 귀순’ 북한병사 오청성씨가 바라본 한국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 오청성(25)씨가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북한 상황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