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판빙빙 또 구설수…중고사이트에 올린 물품 가격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판빙빙


탈세로 곤욕을 치른 판빙빙이 이번에는 자신이 사용한 물품의 중고 거래로 구설수에 올랐다.

판빙빙은 25일 온라인 중고사이트 화펀얼(花粉兒)에 자신이 착용했던 드레스, 원피스, 운동화, 화장품 등을 올렸다.

그는 “불필요한 것을 버리고 집착에서 벗어나기 위해 일부 옷을 처분하기로 결정했다”라고 판매 이유를 설명했다.

판빙빙이 내놓은 가장 비싼 물품은 명품 브랜드 C사의 드레스다. 원가 3만 2000위안(한화 약 520만원)짜리 드레스를 판빙빙은 6300위안(약 103만원)으로 책정했다. 셔츠, 운동화, 모자 등의 가격은 300~800위안(한화 약 4만9000원~13만원)안팎으로 정했다. 또 한정판 립스틱은 1140위안(한화 약 18만 6000원)에 올렸다.

중국 연예인들 사이에서는 자신이 입던 옷을 중고거래 사이트에 올려 팬들과 소통하는 문화가 있다.

네티즌들은 판빙빙이 책정한 중고 물품의 가격이 지나치게 높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중국 매체는 “판빙빙이 입던 옷임을 감안하면 비싼 가격이 아니다”며 “예전에 판빙빙이 판매한 중고옷보다는 오히려 싼 가격”이라고 설명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학생 집단폭행’ 가해자 패딩, 죽은 피해자

인천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동급 중학생을 집단 폭행하고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구속된 10대 가해자들 중 한 명이 피해자의 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