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이용주 의원 음주운전 적발, 열흘 전 발언보니 “실수 아닌 살인행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이용주(50) 민주평화당 의원의 음주운전이 적발됐다.

1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이용주 의원은 전날 오후 10시57분쯤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하던 중 서울 삼성동의 청담공원 옆 대로변에서 음주단속에 적발됐다.

이용주 의원은 여의도에서 술을 마신 뒤 자신의 검은색 제네시스 차량을 몰고 15㎞ 가량 운전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단속 당시 함께 타고 있던 사람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혈중 알코올농도 0.089% 상태로 현행법상 면허정지 수치다.

이용주 의원은 지난달 21일 자신의 블로그에 음주운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의 ‘윤창호법’ 발의에 자신을 비롯한 103명의 의원이 참여한 것을 소개하며 “음주운전은 실수가 아닌 살인행위다”라고 비난한 바 있다.

군복무 중 휴가를 나와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뇌사에 빠진 윤창호씨의 사고를 계기로 발의한 ‘윤창호법’은 음주운전에 대한 인식과 의식을 바꾸자는 바람에서 시작된 법이라는 설명도 이어졌다.

특히 “미국, 캐나다 등 선진국에서는 음주운전으로 사망사고가 발생할 경우 ‘살인죄’로 처벌하는 반면, 우리나라는 1년 이상 유기징역이라는 초라한 법으로 처벌하고 있다”며 “국민적 인식이 개선되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발언을 하고 열흘 뒤 음주운전이 적발된 것이라 더욱 비난이 거센 상황이다.

이용주 의원은 적발 이후 입장문을 내고 “음주운전은 용서할 수 없는 행위다. 저 스스로도 용납할 수 없다”며 “정말 죄송하고 고개숙여 용서를 구한다. 깊은 반성과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전했다.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학생 집단폭행’ 가해자 패딩, 죽은 피해자

인천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동급 중학생을 집단 폭행하고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구속된 10대 가해자들 중 한 명이 피해자의 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