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강남서 돈다발 1억 뿌린 헤미넴, 누구? ‘관심 급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의 한 클럽에서 한 남성이 5만원 지폐 다발로 약 1억 원 정도를 뿌려 관심이 쏠리고 있따.

지난달 28일 오전 2시쯤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한 클럽에서 남성 A씨는 5만원짜리 지폐 다발을 꺼내 사람들을 향해 뿌렸다. 현장에 있던 한 남성은 “1억 원 정도 뿌린 것 같다”고 추측했다.

많은 사람들이 그가 뿌린 돈을 줍기 위해 달려들었고, 이 과정에서 현장에 있던 일부 인원이 병원에 이송되는 등 소동이 일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헤미넴’으로 알려진 이 남성은 지난해 말부터 강남 지역의 클럽에서 수천만 원을 뿌려 온라인상에서 큰 관심을 받았다. 그는 한 유명 클럽에서 판매하는 1억 원어치의 술로 구성된 ‘만수르 세트’를 국내 최초로 구매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그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주 수입원은 투자 분석에 관한 강연이다. 나는 사실상 개인 애널리스트(투자분석가)”라고 말했으나 별다른 활동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정체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따.

서울 강남경찰서 측은 “헤미넴 A씨의 재산 형성 과정과 엔젤투자 등을 명목으로 투자자를 상대하는 과정에서 불법 소지가 없는지 살펴보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JSA 귀순’ 북한병사 오청성씨가 바라본 한국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 오청성(25)씨가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북한 상황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