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정재용 “아이시어 측, 임신부 선아 협박..교제로 인해 탈퇴” 주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DJ D.O.C. 멤버 정재용 측이 예비신부 선아가 과거 소속 그룹이었던 아이시어 측으로부터 협박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DJ D.O.C. 소속사 슈퍼잼레코드 조규상 대표는 지난 1일 오후 “DJ D.O.C. 멤버 정재용의 결혼소식이 이날 발표됐고 많은 지인들의 축하를 받았다. 이 경사스러운 날에 이날 오후 8시께 다른 매체의 단독 기사로 정재용의 아내가 될 예비신부가 ‘걸그룹 무단탈퇴와 본인과의 채무 관계가 있다’며 단독 인터뷰 형식으로 기사가 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이에 본 매니지먼트 팀은 본인 확인 결과 2년 전 교제 사실을 알게 된 당시 교제를 못 하게 하는 회유와 압박을 받았으며 계속 교제가 이뤄지자 예비신부가 당시 팀에서 탈퇴를 하는 상황이 됐다는 사실을 인지했다. 금일 결혼 기사가 나간 후 갑자기 연락이 와 ‘예전에 빚진 것이 있으니 갚아라’고 했다”며 “예비신부가 본인은 갚을 돈이 없다고 하자 ‘이걸 처리하지 않으면 정재용 이름 걸어 기사화 하겠다’는 등 갖은 협박으로 축하를 받아야 할 예비신부에게 해선 안 될 주장과 협박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 기사를 접하신 분들은 알겠지만 예비신부는 어직 어리고 임신 9주차 태아를 뱃속에 품은 분이다. 이건 아니라고 본다. 채무관계나 주장할 게 있다면 정상적인 다른 루트를 통해 연락을 취하거나 법적인 절차를 밟으면 될 것이다”고 전했다.

끝으로 조 대표는 “당사는 본인의 어떤 금전적인 이득이나 무형의 이윤을 취하기 위해 현재 행하고 이런 파렴치한 짓을 중단해주길 바라며 더 이상 당사가 매니지먼트를 하고 있는 아티스트 정재용의 이름이 거론되는 걸 원치 않는다”며 “추후 매니지먼트 업계에 악용될 사례를 없애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아이시어 측은 1일 한 매체에 “선아와 전속계약이 아직 유효한데 무단이탈한 상황이다. 금전적인 채무관계도 있어 회사 변호사와 논의해 대응하겠다”고 밝혀 관심을 끌었다.

정재용과 선아는 19세 나이차를 극복하고 2년간 사랑을 키워왔다. 오는 12월 1일 결혼식을 올린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학생 집단폭행’ 가해자 패딩, 죽은 피해자

인천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동급 중학생을 집단 폭행하고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구속된 10대 가해자들 중 한 명이 피해자의 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