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결혼해야 한다’ 제친 “결혼하지 않아도 된다” 과반수 넘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결혼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결혼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수를 넘어섰다. 결혼하지 않아도 동거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늘고,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줄었다.

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13세 이상 인구 중 ‘남녀가 결혼을 하지 않더라도 함께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56.4%를 기록했다. 남자가 58.9%, 여자가 53.9%를 각각 차지했다.

이 비율은 2010년 40.5%, 2012년 45.9%, 2014년 46.6%, 2016년 48.0%를 차례로 기록하며 지속해서 증가해왔다. 올해는 8.4%p나 증가하며 통계를 작성한 이래 처음으로 50%를 넘었다.

‘결혼하지 않고도 자녀를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하는 비율 역시 늘어났다. 동거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비율에는 못 미치지만, 응답자 중 30.3%가 이에 동의한다고 답했다. 이 비율 역시 2010년 20.6%, 2012년 22.4%, 2014년 22.5%, 2016년 24.2%로 계속해서 늘었다.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 자체가 감소한 것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2008년 68.0%에 달하던 이 비율은 지속해서 줄어들어 올해 48.1%로 떨어졌다. 60세 이상 71.2%, 50~59세 55.7%, 40~49세 41.9%, 30~39세 36.2%, 20~29세 33.5%, 13~19세 28.4%로 연령이 낮을수록 비율은 낮아졌다.

남자(52.8%)보다 여자(43.5%)의 비율이 더 낮았다. 반대로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 ‘하지 말아야 한다’에 응답한 비율은 여자(50.8%, 3.8%)가 남자(42.3%, 2.2%)보다 모두 높았다. 미혼 여자의 경우 결혼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7.2%로 미혼 남자(3.6%)의 2배에 달했다.

결혼 생활에서 가족 간 관계보다 당사자를 중시하는 비율 역시 늘어났다. ‘결혼 생활은 당사자보다 가족 간 관계가 우선해야 한다’는 의견에 반대하는 비율이 51.5%로 조사됐다. 이 비율은 지난 2012년 50.5%를 기록한 후 6년 만에 다시 50%를 넘어섰다.

가사 분담에 대한 인식도 바뀌어가는 모양새다. 가사를 ‘공평하게 분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지난 2016년 50%를 넘어선 이후 올해 또 올라 59.1%를 기록했다. 반면 ‘부인이 주도’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38.4%로 지속해서 낮아지고 있다. 하지만 가사 분담 실태를 보면 여전히 부인이 주도하는 경우가 80%에 가까웠다. 공평하게 분담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남편이 20.2%, 부인이 19.5%로 나타났다.

결혼식 문화에 대한 생각에도 많은 변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대다수가 비용이나 의식 절차 등을 포함한 결혼식 문화를 ‘과도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과도한 편이라고 답한 응답자 비율은 2년 전(75.4%)보다는 줄었지만 여전히 절반을 훨씬 웃도는 70.6%를 기록했다.

소득 수준이 높을수록 결혼식 문화가 과도하다고 느끼는 비율이 높았다. 월평균 가구 소득이 600만원 이상인 경우 과도하다고 응답한 비율이 77.4%에 달했다. 500만~600만원 미만이 72.0%, 400만~500만원 미만이 72.5%, 300만~400만원 미만이 71.2%, 200만~300만원 미만이 69.6%, 100만~200만원 미만이 67.8%, 100만원 미만이 63.2%를 각각 기록했다.

미혼 남자(64.6%)보다 미혼 여자(70.5%)가, 농어촌(66.4%)보단 도시(71.5%)에 사는 사람들이 결혼식 문화를 더 과도하다고 느꼈다. 연령별로는 40~49세(77.2%), 30~39세(76.5%), 20~29세(72.3%), 50~59세(70.6%)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혼에 대해선 ‘할 수도 있고 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비율이 46.3%로 가장 높았다. ‘어떤 이유라도 이혼해선 안 된다’와 ‘이유가 있더라도 가급적 이혼해선 안 된다’를 합한 ‘해서는 안 된다’의 비율은 33.2%였다. 전자는 계속 늘고 후자는 계속 줄어드는 추세다. 전자는 지난 2016년 후자를 넘어선 후 올해에도 앞질렀다.

이번 2018년 사회조사는 전국 만 13세 이상 3만9000여명을 대상으로 지난 5월 2주가량에 걸쳐 조사한 결과다. 통계청은 매년 가족, 교육, 보건, 안전, 환경 5개 부문에 대해 2년 주기로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