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한올 “아티스트의 아티스트가 되는 것이 목표” (인터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한올
사진=한올지다
따뜻한 목소리의 소유자, 한올이 컴백했다.

한올은 지난해 11월 발매한 정규 앨범 ‘어떤 감정’ 이후 약 1년 만인 6일 오후 6시 미니앨범 ‘우리의 바다’를 발매했다. 지난 5일 서울신문 사옥에서 새 미니앨범 발매를 앞둔 한올을 만났다. 한올은 싱글이 아닌 미니 앨범을 발매한 이유에 대해 “소중한 곡을 모아서 들려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수록곡 하나 하나 애정이 가득 담긴 그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Q. 자기소개를 해주세요.

안녕하세요. 저는 노래를 하고, 노래를 만드는, 그리고 여행을 하는 싱어송라이터 한올입니다.

Q. 이름은 본명인가요?

네, 본명이에요. 말 그대로 한올한올 세상의 모든 일을 섬세하게 보라는 뜻에서 할아버지께서 지어주셨어요. 예명인 줄 아시는 분들이 많아요.

Q. 오랜만에 앨범으로 컴백했어요. 이번 미니앨범 소개해주세요.

앨범 제목은 ‘우리의 바다’입니다. 반복되는 일상을 살다 보면 사소한 일도 부정적으로 보고, 지난 일에도 미련을 갖기도 하잖아요. 그러지 말고 흘러가는 시간에 맡겨서 이 순간을 즐기자, 소소하게 행복함을 느끼자는 의미를 담았어요.

제가 내성적인 성격이라 표현하지 못하고 끙끙 앓는 스타일이거든요. 그러다보면 제가 제 살을 파먹는 느낌이 들더라고요. 그래서 고민하는 것도 좋지만, 흘러가는 대로 주어진 시간에 열심히 살아가자는 내용을 담았어요. 제 모토가 ‘흐르는대로 가라’이기도 하고요.

Q. 타이틀곡도 소개해주세요.

제목은 ‘청춘’이에요. 처음엔 제 나이에 청춘에 대해 얘기해도 될까 생각했어요. 하지만 서른을 앞둔 지금이 아니면 언제 하나 싶은 생각으로 곡을 만들게 됐어요. 앨범의 색깔이 가장 많이 들어간 곡이에요.

Q. 이번 미니앨범도 전곡 작사·작곡을 했나요?

네. 제 이름으로 나오는 노래는 최대한 제가 만들려고 하는 것 같아요.

Q. 작사·작곡을 하면서 가장 어려운 점은 뭔가요?

직업병 같은 게 생겼어요. 친구랑 얘기를 하다가도 감동적인 얘기를 하면 그 이야기에 집중하기보다는 글을 적게 되더라고요. 남자친구와 헤어지면 그 감성을 잊지 않으려고 메모를 하고요.
▲ 한올
사진=한올지다
Q. 여자 솔로 가수로서, 본인만의 장점이 뭐라고 생각하나요?

목소리요. 제 목소리가 특별하다고 생각하진 않았어요. ‘고음이 잘 올라갔으면 좋겠다’, ‘예쁜 목소리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죠. 그런데 언젠가부터 제 목소리를 좋아해주시는 사람들이 생기면서 제 목소리가 더 좋아진 것 같아요. 그 때부터 아이덴티티가 생긴 것 같아요. 튀지는 않지만 개성이 있는, 그래서 잔잔히 사람들의 귀에 스며들 수 있는 목소리라고 생각해요. 말하듯이 노래하는 편이기도 하고요.

Q. 함께 작업해보고 싶은 가수가 있나요?

샤이니 온유 씨랑 듀엣을 해보고 싶어요. 그분들은 별 같으신 분들이니까요.(웃음) 제 목소리랑 잘 어울릴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봤어요.

Q. 지금까지는 어쿠스틱 발라드의 곡들이 많다.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가 있다면?

어쿠스틱 재즈에 도전해보고 싶어요. 예전부터 소울풀하고 재즈 느낌이 강한 노래를 하고 싶었어요. 지금은 어쿠스틱한 느낌이 강한 노래를 하고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재즈 느낌의 노래들도 어색하지 않게 들으실 수 있도록 하고 싶어요.

Q. 가수로서 목표가 있다면?

아티스트의 아티스트가 되는 게 제 궁극적인 목표에요. 탄탄하게 제 길을 다져가고 싶어요.

Q. 올해 계획이 궁금합니다.

일단 6일 미니앨범이 나오고요. 12월 말에 소박하게 콘서트를 하려고 준비 중이에요. 또 많은 것들을 담아오기 위해 어딘가로 떠나갔다 올 계획이에요.

Q. 아직 한올을 모르는 사람들에게 본인의 노래를 추천한다면?

‘새벽통화’, ‘봄날에 만나자’, ‘숨기지 말아요’, 그리고 이번 타이틀곡 ‘청춘’이요. ‘새벽통화’는 제 경험담을 토대로 10분 만에 쓴 곡이에요. 저희 엄마도 좋아하시더라고요. 어른들이 들으셨을 때도 공감하기 좋은 곡인 것 같아요. ‘숨기지 말아요’는 연말에 어울리는 곡이라고 생각해요.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경찰, 흉기 난동 뒤 ‘신고자’ 캐묻다가 결국…

지난 19일 ‘당산역 버스 흉기난동’ 당시 112 문자신고 시스템 한계로 일선 경찰관에게 신고 내용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은 것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