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호나우지뉴 파산 위기 “잔고 7700원+빚 25억여원” 광고료 어디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호나우지뉴
사진=나이키 광고 영상 캡처


브라질의 축구 스타 호나우지뉴(38)가 빚더미에 올라 파산 위기에 처한 사실이 알려졌다.

스페인 일간지 마르카의 6일(한국시간) 보도에 따르면 브라질 법원은 200만 유로(약 25억6천만원)에 달하는 빚을 갚지 못한 호나우지뉴에 대해 여권을 압수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이 매체는 “호나우지뉴의 은행 잔고는 단 6유로에 불과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마르카에 따르면 호나우지뉴와 그의 형은 보호구역에 불법 건축물을 지었다가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때문에 법정공방이 4년간 진행됐는데, 이 기간 담보대출 이자가 불어나 빚이 200만 유로에 달하게 된 것.

호나우지뉴의 은행 잔고는 6유로(약 7천700원)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고, 브라질 법원은 결국 호나우지뉴의 여권을 압수하는 조치를 취했다.

여권 압수 이유에 대해 브라질 법원은 “은행 잔고가 6유로뿐이라고 하지만 호나우지뉴는 최근 광고 촬영 등으로 일본과 중국은 물론 유럽과 아프리카를 돌아다녔다”라며 “나이키에서는 호나우지뉴의 이름을 딴 신발 라인업까지 출시해 상당한 수입을 올렸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2000년대에 바르셀로나와 AC 밀란 등 유럽 명문 클럽에서 활약해 이름을 알린 호나우지뉴는 국제축구연맹(FIFA) 선정 올해의 선수(2004·2005), 발롱도르(2005) 등을 수상했다.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학생 집단폭행’ 가해자 패딩, 죽은 피해자

인천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동급 중학생을 집단 폭행하고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구속된 10대 가해자들 중 한 명이 피해자의 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