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구하라 최종범, 검찰 송치 “쌍방폭행→여성대상범죄 사건으로 전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구하라 최종범
더팩트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와 전 남자친구 최종범씨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다.

서울 강남 경찰서는 7일 구하라(27)와 그의 전 남자친구 최종범(27)을 이번 주 내로 검찰에 송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하라는 상해 혐의가, 최종범은 상해·협박·강요·성폭력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재물손괴 등 혐의가 적용된다. 최 씨는 동의 없이 구 씨의 사진을 몰래 찍은 사실이 확인돼 성폭력 처벌 법 혐의가 추가됐다.

앞서 이들은 지난 9월 13일 서울 강남구 소재한 빌라에서 일어난 폭행 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두 사람은 일방, 쌍방 폭행 여부로 갈등을 빚었으나 구하라가 “최종범이 과거 자신과 찍었던 동영상을 가지고 협박했다”고 주장하며 강요, 협박, 성범죄 처벌 법 등 혐의로 추가 고소하기도 했다.

구하라 측은 고소 당시 최종범을 성폭력 처벌 법상 영상 유포 혐의로 고소했지만 최종범이 다른 사람이나 온라인에 영상을 유포한 혐의는 발견되지 않았다. 하지만 이후 경찰 수사 결과 최종범이 구하라의 동의 없이 그를 촬영했던 사진이 발견돼 혐의가 추가된 것.

또한 최종범은 폭행 사건 당시 구하라 집 문을 주먹으로 부순 사실도 확인돼 재물손괴 혐의로도 입건된다.

경찰은 쌍방 폭행 과정에서 구하라도 최종범을 다치게 한 정도가 상해에 해당한다고 보고, 기소 의견으로 송치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쌍방 폭행 사건으로 진행되다가 구하라 측의 추가 고소로 여성 대상 범죄 사건으로 전환됐다”면서 “여성 대상 범죄 전담 수사관, 사이버 범죄 전담 수사관, 학대 전담 경찰관(APO) 등을 투입해 수사와 2차 피해 방지에 만전을 기했다”고 전했다.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학생 집단폭행’ 가해자 패딩, 죽은 피해자

인천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동급 중학생을 집단 폭행하고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구속된 10대 가해자들 중 한 명이 피해자의 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