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여전한 스웨그” 도끼, 도난사고 후에도 흔들림 없는 멘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래퍼 도끼가 최근 겪은 도난사고 후 근황을 전했다.

도끼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I‘m still here flexin”이라는 글과 함께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도끼는 “Still on my way. Get it(난 또 나의 길을 간다. 가자)”이라며 평상시와 같은 일상을 보내고 있음을 전했다. 또한 금 목걸이를 들어보이며 여전히 건재함을 과시했다.
앞서 도끼는 5일 늦은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저녁 7시에서 7시반 사이 LA 한인타운 주차장에서 차량털이범들이 차 유리를 깨고 제 백팩이랑 제 매니저 백팩을 훔쳐갔다”면서 “그 안에는 저의 목걸이, 저의 시계들과 저의 카메라, 저의 한국폰 두 개, 여권 다 도난 당했다”고 밝힌 바 있다.

도끼는 창문이 처참히 깨진 자동차를 동영상으로 보여주기도 했다.

이어 도끼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하 내가 제일 아끼던 빨간 백팩을 도난 당했다“ ”하 카드도 뭐도 다 도둑 맞아서 재발급될 때까지 밥도 못 먹는다. 굉장히 난감한 상황. 아오 차량털이범들 잡히기만 해봐라“고 토로했다.

한편 도끼는 최근 한국에서 살던 집을 정리하고 미국으로 거처를 옮긴다고 알린 바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JSA 귀순’ 북한병사 오청성씨가 바라본 한국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 오청성(25)씨가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북한 상황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