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엄마 나 왔어’ 허영지, ‘♥하현우’ 노래에 당황 “심장이 떨리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허영지가 연인 하현우의 노래에 머쓱한 반응을 보였다.

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엄마 나 왔어’에서는 부모와 다시 살아보기에 나선 허영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허영지는 부모님과 함께 카페를 갔다. 그는 “부모님이 6년 동안 카페를 운영했는데 최근 안식년을 위해 카페도 접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카페 안에는 하현우의 노래가 흘러나왔다. 이에 허영지는 급하게 “노래 꺼야겠다”라며 달려나갔다.

제작진이 이유를 묻자 허영지는 “노래가 너무 커서 그랬다”며 웃었고, 홍석천은 “노래만 들어도 심장이 떨리냐”고 놀렸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성추행 주장 임이자 “이채익, 선한 의도로…”

문희상 국회의장의 ‘성추행 논란’ 당사자인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이 26일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 떨…